함대 창설 이후로 23일이 지났습니다.

10월 23일 창설 이후로 23일이 지났습니다.


그리고 오늘(정확히는 11월 14일, 강적 도주 10초 전 마지막 공격)


제압했습니다.


죽어라 이 요오망한놈. 죽어서 우리 함대의 거름이 되어라.


--


지난 주 일요일, 전 혼자서 함대 탐사치를 5000까지 찍겠답시고 연료를 30개 넘게 부었습니다.

결과는 실패. 4913에서 멈춰버린 탐사치를 보며, 비활성화된 리셋 버튼을 보며 절망했죠.
(난이도 3의 34층에서 전멸했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그때의 오버런된 탐사치는 고스란히 강적 탐색치(45%)로 옮겨왔고..

무려 화요일에 강적을 끌고나오는 기적을 만들었습니다.



해서, 오늘 늦게 들여다보니 강적 체력이 11% 남아있었습니다.

같은 강적에 대해 전 61만까지 두들겨 팬 기억이 있기에 가벼운 마음으로 도전.



그리고, 전방무적 + 상태이상 거의 면역 + 무조건 감속 효과를 가진 강적과 싸워야 했습니다.

이런 미친.




하지만




우리의 갓-녀님께서는 네코-챰 포스를 뿜뿜하시는동안 무-한 시공 단열이지 않습니까.

니놈이 나한테 감속을 처 걸면 나도 니놈한테 감속을 처 걸어주마 ^^



라는 마인드로 sp만 줄창 채우다가 네코챰 터뜨리고 두다다닥 팼습니다.

안타깝게도 쉴드 부수는 타이밍하고 sp차는 타이밍이 안 맞아서 최적딜은 아니더군요.



여차저차해서 막타는 제가 챙겼습니다.

막타친다고 주는건 없습니다. 함대장으로써, 우리 함대도 드디어 강적을 잡았다는 희열 정도.

딜량 25만.  뭐.. 닉네임 안 지워도 문제없겠죠. UID는 노출되지 않으니까요.



그리고 공략에 참가한 함대원들에게 레인저의 훈장, 함대 자금, 광폭 칩셋을 뿌려줍니다.

자금은 고스란히 제(?) 지갑에 들어오죠. 함대 확장 만세.


--


해서 오늘은 무척 기분이 좋습니다.

적어도 갓 파더(강적 이름)는, 나오면 족쳐서 거름삼을수 있을테고..

그리고, 규모 3단계 확장을 위한 시설 증축도 완료했으니까요.




p.s.

함대 1006381 꾸준히 하실분들 모십니다.

....뭐 이따위 비슷한 멘트를 날리는 사람이 저라는겁니다. 네.






노래창